적벽 전주 부여

어수선한 내장산 캠핑장은 사이트도 딱 정해져 있지 않아서 어딘지 모르게 복잡해 보였다. 
지금까지 가본 캠핑장 중에서는 제일 별로 인거 같다.
새벽 빗소리에 깨 어쩔수 없이 빨리 짐을 정리할 수 밖에 없었다.
내장산을 벗어나자 마자 비가 그치기 시작했고 하늘이 개기 시작했다.
관광 안내소에서 챙긴 지도를 들고 두어시간을 달려 변산 적벽강에 도착한 순간 보인 풍경은 감동이었다.
자연의 위대한 힘… 오랜 세월에 걸쳐 쌓인 진흙과 모래는 단단하게 굳어져 암석이 됐고 그 암석들은 거센 파도와 부딪히며
아름다운 적벽강을 만들었을 것이다.
한참을 바닷가에서 소라게, 말미잘, 그외 작은 물고기들을 찾아다니며 감상하고 다음 여행지인 전주로 향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성당 전동성당이 있는 곳으로 일단 전주 비빔밥을 먹어보기로 하고 근처 비빔밥 집으로 갔다.

하지만 생각보다 비빔밥이 실망스러웠다. 첫째 비싼 가격에 실망하고 나오는 것이 일반 비빔밥과 큰 차이가 없어서

또한번 실망하게 되었다. 맛도 평이하다. 

  


부여박물관에 도착해 여러 전시관을 돌며 문화재를 감상하고 가장 감동적인 금동대향로를 보면서 눈을 때지 못했다.

사진으로 보던거와 다르게 크기도 생각보다 큰 편이었고 용무늬와 봉황 무늬의 섬세함은 감탄하기에 이른다.

  


  


  


  


  


  


  


  


  


  


  


  


3분 거리에 있는 정림사지 5층석탑은 신라의 다보탑이나 통일신라 시대의 탑들처럼 정교한 십이지신상이나 미륵보살의 조각이

있는 것은 아니였지만 여느 탑과는 달리 웅장하고 안정감있는 구도를 갖고 있는 듯 했다.

정림사지 터 안에 불상이 하나 있는데 그것또한 보물이란다. 그냥 보고 지나쳤는데.

전시관에는 백제의 사찰이 어떻게 일본에 전해졌는지에 대한 설명도 잘 나와있다.

  


  


  


  


  


  


월출산 고인돌

월출산 천황캠핑장에 도착해 텐트를 쳤다. 평상위에 텐트를 쳤는데 가만히 누워있으면 나뭇잎 떨어지는 소리가

마치 비가 오는 소리처럼 텐트에 부딪쳤다. 캠핑장이 등산로와 가까이 있어 이른 아침부터 등산객 때문에

일어나야 됐다. 오늘은 천왕봉까지는 못가고 구름다리 있는 곳 까지만 올라가기로 했다.

1978년에 처음 만들어진 다리는 2006년에 보수공사를 해 지금의 모습이 되었다고 한다.

여기도 올라갈때 두갈래 길로 나뉘는데 한곳은 바위길이고 다른 곳은 계단길이다.

계단길을 싫어하기 때문에 올라갈때는 바위길로 내려올때는 계단길을 선택했다.

  


  


  


  


  


  


등산을 하고 내려와 바로 짐을 정리하고 세계문화유산이라는 고성 고인돌 유적지를 찾아가 보기로 했다.

최대 고인돌 유적지라고 하는데 너무 넓게 분포되어있고 특이한 형태의 고인돌들이 익히 알던 고인돌과 달라 신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딱히 추천하고 싶은 곳은 아니다. 유적지라고 하기에는 안내서도 잘 안되어있고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는 전시실도

성수기가 아니면 볼게 없다.

  


  


  


  


  


  



고성을 나와 내장산으로 마지막 캠핑을 하기위해 출발했다.

  

순천만 보성녹차밭

순천만 갈대밭은 세계 5대 습지 중에 하나라고 한다.
갈대밭에 조성된 길을 따라 걷다보니 길 양쪽으로 갈대밭이 끝도 없이 펼쳐져 있었다.
뻘 구멍마다 도둑게들이 자리잡고 있고 순천만 남산으로 올라 순천만의 전경을 볼 수 있었다.

  


  


  


  


  


  


  


  


  


  


  


  


  


  


  


  


  


  


순천만을 나와 벌교에서 꼬막정식을 먹었다. 벌교 갯벌 식당에 가니 무려 26가지의 반찬과 꼬막 초무침으로 각종 나물과 함께

비빔밥을 만들면 정말 맛이 있었다.




보성녹차밭은 봄이 아니라서 녹차잎이 많이 있지는 않았지만 삼나무와 편백나무 길이 하늘을 향해 멋드러지게 뻗어 있다.

날씨가 따뜻하고 하늘이 무척 맑아 녹차밭 정상에 올라가니 바다와 산, 그리고 녹차밭까지 쫙 펼쳐져 가슴을 확 트이게 해줬다.

  


  


  


  

광한루 화엄사 독일마을

어제밤에 옆텐트 가족단위 텐트족들로 새벽까지 떠들고 술마시고 노는 바람에 잠을 한잠도 못잤다.
공기 좋은 곳에 와서 왜 새벽까지 노래틀고 시끄럽게 떠들고 술마시지는 모르겠다.
하여간 지리산에서의 피곤한 캠핑장을 아침 일찍 나와 춘향이와 이몽룡의 사랑골 남원 광한루로 출발했다 

  


  


  


  


  


  


  


  


5대 사찰 중 하나인 화엄사는 국보인 대웅전과 사찰들로 엄숙함이 장엄하게 느껴졌다.

  


  


  


  


  


  


  


  


  


  


  


  


  


독일 마을로 가는 길에 화개장터에 들려 재첩국과 재첩파전을 먹었는데 정말 맛이 있었다.

화개장터 역시 장날만 하는 것이 아닌 일상적인 장이 열려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점심을 너무 맛있게 먹고  남해대교를 지나 독일 마을로 갔다.

말그대로 그냥 마을이다. 특별한 것을 기대하기는 힘들고 남해가 보이는 전원주택같은 느낌의 마을로

아기자기한 집들과 넓은 공간이 이색적이다.

  


  


  


  

독일마을에서 팔영산 캠핑장으로 출발하여 밤늦게 도착했지만 관리인이 없는 건 그렇다고 치더라도 불빛하나 없었다.

개 한마리만 캠핑장을 어슬렁 걸어다니고 있고 사이트에 캠핑하는 사람들도 한명 없고 정말 을씨년 스럽다고 할까.

주변에 마을도 보이지 않고 어쩔 수 없이 팔영산은 포기하고 벌교에서 민박을 하기로 결정했다.

지리산 삼도봉

평일과는 다르게 주말 캠핑장은 정말 사람이 많다. 빼곡하게 들어선 텐트는 다른 텐트 사이까지 얽혀있다.

지리산에 왔으니 지리산에 올라야지 하는 생각에 아침일찍 먹고 바로 출발했다.

지리산 뱀사골에서 등산을 시작해 화개재와 삼도봉으로 가기로 했다. 보기에 젤 만만해 보였다.

지리산의 계곡은 정말 어느 산보다도 투명하고 깨끗해 보였다. 물빛깔이 다르다고 해야되나.

세찬 물 줄기는 세월의 힘을 빌려 계곡의 단단한 돌을 깍아 길을 내며 흐르고 있다.

지리산은 역시 명산 답게 힘들었다. 돌길로 된 가파른 길로 중간에도 몇번이나 돌아가고 싶게 만드는 길이다.

화개재에 도착해 사과하나를 먹고 계단 548개를 오르면 삼도봉이다.

삼도봉은 경상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가 나뉘어 진다는 곳이다.

삼도봉에 오르니 어느새 하늘은 맑아지고 햇볕도 따뜻하게 맞이해 주었다.

오는 길가 슈퍼에서 맥주를 샀는데 처음에는 6천원 이었는데 비싸다고 하니 할머니가 5천원으로 깎아주셨다.